배드민턴

ㄱ. 클리어 [ 클리어1, 클리어2, 클리어3 ]
높이에 따라 하이클리어와 드리븐클리어로 구분한다.

ㆍ임팩트 순간에 따라 머리보다 약간 뒤쪽은 하이클리어이며, 드리븐클리어는 그 보다 앞쪽이다.


ㆍ배드민턴의 기본이 되는 것이 하이 클리어이다.
ㆍ하이클리어는 높게 타구하여 상대방의 엔드라인까지 보내야한다. 셔틀콕의 비행시간이 길어 수비시간을 벌 수 있다.
ㆍ상대를 백 바운드라인에 묶음으로써 공격의 기호를 차단한다.
ㆍ 또한 공중에 떠있는 시간이 긴 타구이므로 자신의 수비가 흐트러질 때나 자세를 바로 잡기 위한 시간을 버는 데에도 효과적이다. 단, 상대에게도 반격할 여유를 주게 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백 바운드라인까지 정확히 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ㆍ 하이 클리어는 그렇게 위력 있는 타구가 아니며, 한 타로 끝을 볼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선수의 일반적 심리상(특히 단식의 경우) 이쪽이 하이 클리어를 치면 상대도 지지 않고 되받아 치면서 끈질기게 심리전이 지속된다. 이때 계속해서 백 바운드라인구석으로 정확하게 치면 결국에는 상대가 심리적인 불안으로 실수하는 경우도 있다.

ㆍ드리븐클리어는 상대의 라켓이 닿지 않을 정도의 높이로 어느 정도의 스피드를 가지고 코트의 안쪽 깊숙이 낙하하는 플라이트를 말한다.하이클리어에 비해 속도와 위치를 목적으로 하여 상대에게 시간적 여유를 주지 않는 공격적인 플라이트이다.
ㆍ단, 이 경우에도 길이나 코스가 쉽게 눈에 보이면 상대에게 유리하게 되므로 컨트롤에 주의한다.


ㄴ. 라운드클리어 [ 라운드 ]

- 이 타법은 머리 위에서 호(라운드)를 그리면서 왼쪽 어깨 위의 셔틀콕을 치는 것이다.
- 몸은 네트를 향하고, 치는 순간 체중을 앞쪽 발로 이동시킨다.
- 라켓면의 각도에 따라 클리어, 드롭, 스매시를 할 수 있다.


ㄷ. 백핸드 오버 헤드클리어 [ 하이백, 하이커트 ]

- 왼발을 중심으로 하여 라켓을 왼쪽 어깨쪽으로 당긴다.
- 팔꿈치는 높이 올리고 라켓을 가볍게 내려 잡는다.
- 타점은 어깨위로 되어야 하고 팔꿈치를 펴면서 스냅을 이용하여 타구한다.
- 마무리는 가능한 한 짧게 하고, 오른발을 당기면서 최초의 준비자세로 되돌아온다.


ㄹ. 드롭, 커트 [ 커트1, 커트2, 커트3, 언더커트 ]

ㆍ클리어와 비슷한 동작으로 타구하는 순간에 팔에 힘을 빼고 손목에 힘을 주어 속도와 코스에 변화를 주어 네트 근처에 떨어뜨리는 기술이다.
ㆍ공격에 변화를 주거나 불편한 자세를 바로 잡는 등 공격과 수비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타구이다. 어느 정도속도가 있는 커트는 하프 스매시라고 한다.
ㆍ드롭과커트의 차이는 드롭이 공의 속도는 늦어지더라도 네트근처에 떨어지도록 짧게 공을치는데 비해, 커트는 공의 거리가 길어지더라도 속도 있는 공을 치려는 점이다.


ㅁ. 스매시 [ 스매시1, 스매시2, 스매시3, 점프스매시1, 점프스매시2, ]

ㆍ배드민턴의 타구 중에서 가장 공격적이고 화려한 것이 스매시이다.
ㆍ치는 방법은 클리어나 커트와 비슷한데, 볼의 위치는 좀 더 앞에서 하고 속도를 싣기 위해 테이크백이나 폴로스루 등을 크게 한다. 하지만 성공률이 높은 반면 실수도 많은 것이 스매시의 특징이다. 또한 동작이 클수록 상대에게 읽히기 쉽고, 친 후에 다음 동작으로 연결하는 것이 조금 늦어져 상대에게 반격을 당할 수 있다.
ㆍ"스매시는 속도로만 하는 것은 아니다" 라는 말도 이러한 이유에서이다. 날카로운 각도로 코너에 정확히 치는 것이 바람직하다.
ㆍ 직선스매시는 각도는 작게 거리를 길게 보고 대각스매시는 각도는 크게 거리는 짧게 본다.


ㅂ. 드라이브 [ 드라이브1, 드라이브2 ]

ㆍ사이드암 스트로크로 친 셔틀콕이 코트의 바닥과 평형하게 네트에 닿을 정도로 날아가 상대의 코트로 가라앉는 플라이트를 말한다.
ㆍ드라이브를 칠때는 낮은 자세에서 한발을 내디뎌 몸보다 앞쪽에서 셔틀콕을 쳐야 하고 네트를 넘어서 셔틀콕이 뜨지 않아야 한다.
ㆍ복식처럼 속도가 빠른 종목에서 주로 사용한다.
ㆍ 잘 친 드라이브는 에이스가 되는 수도 있다. 하지만 그보다 네트 앞에 붙어서 드라이브를 응수한 상대의 타구를 푸시로 연결하여 공격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ㆍ 단, 상대와의 거리가 짧고 빠르게 진행되므로 테이크백을 크게 취하면 순간적인 대응이 늦어지며, 폴로스로가 커도 다음 동작이 늦어진다. 그러므로 크게 휘두르지 않는 것이 드라이브의 요령이다.
ㆍ 라켓동작은 작고 날카롭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ㆍ 초보자들의 연습용으로 드라이브가 일반적이다. 이미 면이 형성되어 있고 큰 스윙을 할 필요도 없으므로 랠리가 어느 정도는 계속된다. 이로써 셔틀콕을 치는 쾌감과 묘미를 느낄 수 있다.


ㅅ. 헤어핀 [ 헤어핀, 네트플레이 ]

ㆍ네트 가까이 온 셔틀콕을 상대편 네트에 거의 닿을 듯하게 받아치는 기술을 말한다.
ㆍ가장 효율적인 헤어핀은 네트의 바로 가까운 거리에서 네트의 위를 넘는 순간에 코트바닥을 향하여 수직으로 내려오게 하는 방법이다.
ㆍ헤어핀은 매우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타점의 높낮이, 타구의 속도, 네트와의 거리, 자세 등을 순간적으로 판단해서 쳐야 하므로 순발력이 중요하다.
ㆍ 셔틀콕을 튀기지 않고 속도를 줄이는 타구라 조금이라도 판단을 잘못하면 네트에 걸리거나 높이 뜨게 되어 상대에게 유리 할 수도 있다.
ㆍ 헤어핀 중에는 스핀 헤어핀이라고 하는 고도의 기술도 있는데, 이 기술은 국가 대표 선수들도 받아내기 어렵다.
ㆍ 헤어핀이 잘 들어오면 상대는 로브나 헤어핀으로밖에 반격할 수 없으므로 공격과 수비가 유리하게 전개된다. 다시 말해 헤어핀으로 네트 앞을 제압하면 경기의 주도권도 잡을 수 있다


ㅇ. 크로스헤어핀 [ 크로스헤어핀1, 크로스헤어핀2 ]

ㆍ헤어핀의 경우와 거의 같은 요령이지만, 셔틀콜크 측면을 비껴 치는 샷으로, 헤어핀보다 타구의 순간에 손목의 스냅과 안정된 풋워크가 요구된다.
ㆍ볼을 넘기는 지점이 자기 앞에서 바로가 아니고, 반대코트의 가운데에서 넘겨주면 거의 네트를 타고 넘는 크로스샷이 구사된다.


ㅈ. 푸시 [ 푸시1,푸시2, 푸시3 ]

ㆍ네트 근처에서 작고 강한 스윙으로 상대 코트의 중간으로 밀고 들어가는 형태의 플라이트로 아주 공격적인 기술이다.
ㆍ푸시는 스매시의 응용 동작이지만 손목의 스냅만 주는 것이 스매시와 다르다. 그 이유는 스매시와 같이 동작이 크면 오브 네트나 네트 타치를 범할 수 있기 때문이다.
ㆍ타구 중에서 가장 에이스가 될 확률이 높다고 할 수 있다.
날카로운 각도를 만들기 쉽고 셔틀콕이 날아가는 거리와 비행 시간이 매우 짧다.
ㆍ 방향을 조절하기 쉬우므로 점수내기에 유리하다.
ㆍ 준비자세는 드라이브와 거의 같다. 단, 더 높은 앞 타점에서 셔틀콕을 아래로 눌러 친다.
ㆍ 타이밍에 맞추어 치는 순간 그립을 세게 쥐고, 상대 타구의 속도를 고려해서 친다. 이때 팔꿈치에서 손목까지 만을 사용한다.


ㅊ.언더 핸드 스트로크

ㆍ초보자가 라켓면의 방향을 파악하기 가장 힘든 것이 바로 언더 핸드이다.
ㆍ 또한 자신에게 먼 타구에 대해서는 앞으로 전진해야 하기 때문에 거리감을 잡기도 상당히 어렵다.
ㆍ 그러나 기본적으로 오버헤드든 사이드암이든 라켓면의 방향은 같다. 라켓 손잡이의 넓은 면이 라켓면의 방향이다.
ㆍ 처음에는 라켓을 뒤쪽으로 당기는 것을 조금 크게 하고 손목을 충분히 뒤쪽으로 구부린다.
ㆍ스텝은 헤어핀과 동일하게 실시하면된다.
ㆍ왼발을 출발할때 라켓을 뒤로 하면서 나가 오른발을 디디면서스윙한다.
ㆍ처음에는 라켓을 뒤쪽으로 당기는것을 조금크게 하고 손목을 충분히 뒤쪽으로 구부린다.
ㆍ타구직전까지 손목을 뒤쪽으로 구부려 두고 타구의 순간에 스냅을 충분히 살려서 강타한다.
ㆍ타구후는 포 핸드스트로크 의 경우 45도 선상에서 라켓을 쥔 손이 몸 중앙정도에 도달했을때 팔을당겨 준비자세로 들어간다.
ㆍ백핸드 스트로크의 경우도 포핸드스트로크 와 같이 공을타구한다음 45도 선상에 라켓을 쥔 손이 몸 중앙에 도달했을때 팔을당겨 준비자세로 들어간다

배드민턴 영상_음악


신디케이트 코옵 영상_음악

ㅇㅇ

매스이펙트 3 Take Earth Back

그러하다


이글루

앞으로 이곳에서 놀아보자..ㅋㅋ

1